‘권고’ 형태의 학원 휴원에 학원·학부모 모두 혼란
12만곳 중 2만5536곳 쉬어…학원 지원 요구 청원 나와
입력 : 2020-02-25 16:42:25 수정 : 2020-02-25 16:42:25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정부가 학교 개학연기 기간 동안 학원에 휴업을 권고하면서 학원과 학부모에 비상이 걸렸다. 학원 측은 손해 비용을 지원해달라는 청와대 청원을 올리고, 맞벌이를 하는 학부모들은 수업에 보내야 할지 혼란스러워 하는 중이다.
 
25일 교육부에 따르면, 24일 기준 전국 학원 및 교습소 12만여곳 중 2만5536곳이 휴원했다. 지난 18일 19곳에 비해 1344배 늘어난 것이다.
 
증가 속도로 볼 때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지만, 휴업을 강제하는 법규가 없어 '권고' 형태를 취한만큼 학원들은 개별적으로 행동을 취하고 있다. 교육 당국은 다음달 9일을 개학일로 잡았으나 일부 학원들이 같은 달 4일이나, 이번주까지 휴원하는 식이다. 학원이 개별 행동을 취하면서 맞벌이를 하는 학부모들은 "학원 수업을 보내도 걱정 안 보내도 걱정"이라고 호소하고 있다.
 
또한 대규모 휴원이 발생하면서 인건비 및 임대료 등 지출 및 수입 공백으로 인한 어려움을 호소하는 학원과 교습소도 늘고 있다. 청와대 청원에는 24일 학원 운영자라는 청원자가 정부 지원을 요구하는 청원을 올려 이날 오후 4시8분 현재 4만514명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교습소총연합회 관계자는 "운없어 확진자가 나오면 생계가 없어질까봐 쉬기로 결정하지만, 휴원 역시 생계와 직결되서 (회원의) 반발도 많다"며 "피해가 2주에 그치는 게 아니라, 신학기 모집은 다 끝난거나 마찬가지라 지원 요청을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종덕 한국학원총연합회 회장도 "지원을 위해 다양한 경로로 정부에 요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아직 학원 및 교습소 지원에 대한 입장을 정하지는 못한 상황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원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들어본 바 없다"고 말했다.
 
25일 서울 노원구 중계동 학원가 모습.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