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금융, '코로나19'에 2000억원 긴급경영안전자금 투입
전북·광주은행 각각 1000억원…그룹 전체 비상 대응 체제 돌입
입력 : 2020-02-25 10:02:26 수정 : 2020-02-25 10:02:26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JB금융지주(175330)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 사업자에 대한 긴급경영안전자금 2000억원을 투입한다고 25일 밝혔다. 그룹 전체가 비상 대응 체제에 돌입하는 등 고객 불편 최소화에도 힘쓰고 있다.
  
전북은행은 일시적 유동성 부족 기업에 대해 업체당 최고 5억원 한도로 총 10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투입한다. 특히 △여행 △숙박 △음식점 △수출입 등 코로나바이러스 피해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로 최대 1.0%포인트의 금리혜택을 지원한다. 피해 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별도 원금상환 없이 기한을 연장하고, 분할상환금 유예한다.
 
광주은행도 업체당 5억원을 한도로 총 1000억원(신규지원·만기연장 각각 500억원)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투입한다. 최대 1.3%포인트의 특별금리우대도 적용한다. 피해 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에는 별도 원금상환 없이 1%포인트의 대출금리 감면을 적용한다. 기대출금 보유자는 기한 연장과 분할상환금 유예도 시행한다.
 
전북·광주은행 전 영업점 직원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였으며, 객장 내 손 소독제를 비치했다. 은행 본점 로비에는 열 감지기를 설치 및 감시인원을 상시 배치해 상시 방역관리를 강화했다. 이사회를 비롯한 업무관련 회의는 화상회의를 진행한다.
  
JB우리캐피탈도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렸다. 총괄 대응 상황을 마련하고 발생 현황 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부서별로는 체온계를 배부해 직원 모두 하루 두 번 체온을 측정, 기록하게 하는 등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편, 광주은행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수혈량이 부족해 혈앨부족 사태가 발생하자 임직원과 광은비지니스 및 입주사 직원들이 참여하는 사랑의 헌혈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100여명이 넘는 임직원들이 헌혈 행사에 동참해 혈액 부족 해소에 도움을 보탰다.
 
JB금융 관계자는 "지역사회의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 등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자금 지원 등 방안을 보다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진 왼쪽부터)광주은행 본점과 전북은행 본점. 사진/JB금융지주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