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해외사용 189억달러, 10년만 감소
한은 2019 사용실적 "여행객 증가 둔화, 환율 상승 영향"
입력 : 2020-02-21 13:22:26 수정 : 2020-02-21 13:22:26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에서 결제한 카드 사용금액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을 보면, 지난해 내국인의 카드(신용, 체크, 직불카드 포함) 해외 사용금액은 189억달러로, 전년 192억2000만달러에 비해 1.7% 감소했다.
 
자료/한국은행
 
연간 기준으로 전년 대비 해외 카드 사용액이 줄어든 건 지난 2009년 금융위기 직후(-20.9%) 처음이다. 지난해 해외 여행객의 중가세가 둔화한 데다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면서 카드 사용도 줄었다는 평가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관광지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내국인의 출국자 수는 2871만명으로 전년보다 0.1% 증가하는 데 그쳤다. 2009년 949만명(-20.9%) 이후 증가폭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7년(2650만명)과 2018년(2870만명)에는 각각 전년 대비 18.4%, 8.3% 증가했다.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며 카드 사용액이 감소한 요인도 작용했다. 연평균 원달러 환율은 지난 2018년 1100.3원에서 지난해 1165.7원으로 뛰었다. 달러화 강세에 씀씀이가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카드 종류별로 체크카드(-8.5%)와 직불카드(-30.9%)의 사용금액이 감소한 반면, 신용카드는 1.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