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코로나19에 임직원 자발적 헌혈
100여명 직원들, 혈액수급난 극복 동참
입력 : 2020-02-21 11:38:37 수정 : 2020-02-21 11:57:31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한국수자원공사 임직원들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혈액수급난 극복을 위해 자발적으로 헌혈에 나섰다. 
 
한국수자원공사 임직원 100여명이 21일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헌혈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21일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임직원 100여명이 이날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겨울철 수혈용 혈액 수급난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헌혈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이번 헌혈은 혈액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겨울철 계절 요인에 더해 코로나19 확산 우려 등으로 헌혈 참여율이 저조함에 따라 혈액 수급에 차질이 예상되자 수자원공사 임직원들 100여명이 자발적인 참여로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적십자사 혈액원에 따르면 국내 적정 혈액 보유량 5일분에 비해 현재 4.4일분 정도로 감소한 상태다. 
 
이날 헌혈에 참여한임직원들은 의료진의 문진을 거쳐 헌혈 가능 여부를 확인 받았고,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 혈액원의 헌혈차량을 이용해 진행했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국민과 함께하는 대한민국 공공기관으로서 지역사회와 상생하며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