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구글도 코로나19 정보제공에 동참
입력 : 2020-02-20 15:32:24 수정 : 2020-02-20 15:32:24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페이스북·구글 등 해외 플랫폼 사업자와 코로나19와 관련해 정확한 정보가 이용자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협의해온 결과, 공신력 있는 정보가 우선적으로 배치되는 등 의미있는 서비스 개선이 이루어졌다고 20일 밝혔다. 
 
페이스북은 이용자들이 '코로나19, 코로나바이러스' 등 관련 키워드를 검색할 경우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홈페이지로 연계되도록 하고, 이날부터 초기화면 사용 중에 공지형태로 안내될 수 있도록 했다.
 
자료/방통위
 
구글도 코로나19 관련 유튜브 콘텐츠의 광고 수익창출을 제한하는 한편, 공신력 있는 콘텐츠를 우선적으로 노출시키기고 있다. 내부정책 위반 영상의 경우는 신속하게 삭제한다는 방침이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페이스북·구글 등 해외 플랫폼 사업자도 이용자들에게 올바른 정보가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명백한 허위정보에 대해서는 내부정책에 따라 적극 조치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사업자와 함께 코로나19 관련 정확한 정보 제공과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한 홍보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