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김형오 갈수록 이상해지네"…새보수당계 공천 반발
입력 : 2020-02-19 19:33:25 수정 : 2020-02-19 19:33:2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의 공천 방향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가 언론에 공개됐다. 유 의원을 비롯해 새로운보수당 출신 의원들 사이에서 공천에 대한 잡음이 불거지는 모습이다.
 
19일 더펙트는 새보수당 출신인 미래통합당 이혜훈 의원이 이날 유승민 의원과 문자 메시지를 주고 받는 휴대폰 화면을 촬영해 보도했다. 문자 메시지를 보면 이 의원은 김형오 위원장의 공천 방향이 바뀔 수 있도록 유 의원에게 도움을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지난 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해당 문자 메시지에서 유 의원은 "이언주나 새보수당이나 통합은 마찬가지인데 이언주는 험지인 경기광명을 피해서 부산으로 단수공천 받고, 이혜훈은 컷오프, 지상욱, 민현주는 수도권 경선, 하태경은 경선"이라며 "이런 결과가 되면 형평성에 어긋난다. 김형오 의장의 공천 원칙이 뭐냐는 반발이 제기되고 있다. 어제 김무성 대표의 지적에 공감하는 사람들이 많다. 참고해주시기 바란다"는 내용을 이 의원에게 보냈다. 이어 "이렇게 보냈고 김세연에게도 보냈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의원은 "네. 죄송하다. 대표님께 채근하는 것 같다. 지금은 1분 차이로 명운이 갈릴 수도 있다보니 무도하게 구는 것 용서해달라"고 보냈고, 유 의원은 "괜찮다"면서 "김형오(위원장)가 갈수록 이상해지네"라고 답했다.
 
김형오 위원장은 이날 해당 보도 이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유승민 의원과 직접 접촉해보지 않아 (문자 내용에 대해선)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혜훈 의원의 '컷오프'(공천 배제) 여부에 대해선 "이 후보는 어제부로 신설 통합된 미래통합당 당원이 됐다"며 "어떻게 여론조사를 하지도 않았는데 컷오프 할 수 있겠느냐"고 부인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