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코로나19 대응체계 '심각' 단계로 격상
공공시설 494개소 7일간 임시 휴관 …경유 민간시설 3일간 운영중단 조치 예정
입력 : 2020-02-19 15:55:56 수정 : 2020-02-19 15:55:56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서울시 성동구가 지역 내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코로나19 대응체계를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고 19일 밝혔다. 
 
구는 지난달 28일부터 운영하고 있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8개 실무반이 24시간 상황유지를 통해 생활접점 민원부서를 제외한 전체 직원이 재난대응 활동에 집중한다. 도서관, 복지관, 문화시설 등 구 산하 공공시설 494개소를 7일간 임시 휴관 조치하고, 확진자 동선이 확인되는 대로 경유 민간시설도 3일간 운영중단 조치와 집중방역에 나선다.
 
현재 확진자 발생사실 및 조치내용, 예방수칙을 긴급재난문자와 소셜미디어(SNS), 현수막 등을 통해 주민들에게 홍보하고 있다. 아울러 보건소 상담센터 인력도 기존 2명에서 5명으로 보강해 인허가 업무 등 최소의 민원 업무만 유지한 체 24시간 운영체제로 대응한다. 
 
보건소에서 운영중인 대응현장 상황실 모습. 사진/성동구
 
공공시설 폐쇄에 따른 보육·돌봄 공백해소를 위해 어린이집 긴급돌봄 서비스 체제를 운영하고, 경로식당 등 이용자들에게는 주 2회 즉석식품 등의 대체식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구는 교육청, 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도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며 휴교와 격리자 관리, 감염환자 이송 문제 등을 협업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지역 내 확진자가 발생해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는 만큼 모든 가동능력을 총동원해 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24시간 비상체계에 들어간 재난안전대책본부. 사진/성동구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