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국경 폐쇄 이어 중국인 입국 차단
입력 : 2020-02-19 09:04:23 수정 : 2020-02-19 09:04:23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러시아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인의 입국을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18(현지시간) ‘코로나19 유입 및 확산 방지 대책본부본부장을 맡은 타티야나 골리코바 러시아 부총리는 이날 성명서를 발표하고 “20 0시부터 러시아 국경을 통한 중국인의 입국을 중단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노동과 개인적인 이유, 교육, 관광을 위한 입국이 모두 금지된다고 발표했다. 입국 중단은 일시적인 조치라고 부연하면서도 구체적인 입국 금지 해제일은 밝히지 않았다.
 
이어 이 같은 조치가 취해진 배경은 중국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데다, 중국인이 러시아에 꾸준하게 입국하고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이달 초부터 중국과의 극동 지역 국경 대부분을 폐쇄한 바 있다.
 
한편 이날 러시아 국영항공사 아에로플로트는 모스크바에서 베이징, 상하이로 가는 직항편을 하루 2회에서 1회로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광저우와 홍콩 직항편도 주 4회로 축소 운항한다.
 
아에로플로트는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러시아와 그 밖에 국가에 미친 코로나19의 영향을 고려한 조치다고 설명했다. 아에로플로트는 이번 조치를 다음 달 28일까지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러시아 튜멘 외곽 로쉬노 공항에서 의료진과 관계자들이 러시아 군용기를 타고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돌아온 자국민 등 80명을 응대할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