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리듬)코로나-19, 30번째 확진...감염경로 아직 못 찾아
입력 : 2020-02-17 16:04:11 수정 : 2020-02-17 16:04:11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앵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국내 스물 아홉번째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부인도  결국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국내에서 확진받은 사례는 이번이 서른번째입니다. 
 
이 분들은 최근 해외 위험지역을 다녀온 적이 없고, 딱히 감염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도 확인되지 않고 있는 분들인데, 검역 당국은 감염경로를 추적할 단서를 찾지 못해 애를 먹고 있습니다. 
 
'코로나 19' 사태는 지금까지 보다 더 위험한 상황으로 가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전화로 연결하겠습니다.
 
[앵커]
 
조 기자, 먼저 어제 확진 판정을 받은 스물 아홉번째 환자 상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지난 일요일 국내 스물아홉번째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습니다. 이 환자는 서울 종로구에 거주하는 82세 한국인 남성으로 지난 15일 오전 가슴 통증을 느껴 서울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의료진이 실시한 진담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환자는 현재 안정적인 상태로 현재 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 돼 치료 중입니다. 29번 환자가 다녀간 고대 안암병원 응급실은 현재 폐쇄된 상태로 의료진과 환자들은 격리조치 중에 있습니다.
 
[앵커]
 
오늘 오전에는 스물 아홉번째 환자의 아내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요?
 
[기자]
 
네 오늘 오전 10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번 환자의 아내가 30번 환자로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68세 한국인 여성인 30번 환자는 29번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자가격리된 상태에서 검사를 받았고, 검사결과 양성으로 확인됐습니다. 30번 환자 역시 현재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 중입니다.
 
[앵커]
 
29번, 30번 환자의 감염경로는 확인이 됐나요?
 
[기자]
 
현재까지 최종 역학조사 결과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다만 두 환자는 방역당국에 외국을 다녀온 적은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현재 질병관리본부는 현장에 즉각대응팀을 파견하고, 두 환자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기존 확진자들과 접점 확인이 안 되고 있어 보건당국의 첫 통제범위 밖 사례일 가능성도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잠시 후 오후 2시로 예정된 질병관리본부 정례 브리핑을 통해 발표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보건복지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