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리듬)'광주 확진자' 2명으로 늘어...'병원 통째'로 출입 통제
입력 : 2020-02-05 14:40:41 수정 : 2020-02-05 14:56:3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앵커]
 
광주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두명으로 늘었습니다. 추가 확진자는 열 여섯번째 확진자의 딸로, 21세기병원 같은 병실에 입원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 당국은 첫 '코호트 격리' 조치를 내렸고, 국내 확진환자는 총 열 여덟명으로 늘었습니다. 추가 확진자가 나온 곳이 지방이라는 점에서 지방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하늬 기자.
 
신종코로나가 어제 1명에 이어 오늘 2명이 추가로 늘었네요?
 
[기자]
 
네 오늘 2명이 추가되면서 확진환자는 총 18명이 됐는데요.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17번째 확진자는 38세 한국인 남성으로 컨퍼런스 참석을 위해 지난달 18일부터 24일까지 싱가포르를 방문했습니다.
 
이후 행사 참석자 중 말레이시아인 확진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지난 어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료와 검사를 시행했는데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습니다.
 
18번째 확진자는 21세 한국인 여성으로 어제 발생한 16번째 확진자의 딸인데요. 16번째 확진자는 42세 한국인 여성으로 광주광역시 거주민이었습니다. 일단 좀더 구체적인 내용은 조금후 2시에 질병관리본부에서 브리핑을 할 예정인데요. 
 
다만 16번 확진자가 광주의 21세기병원 3층에서 딸의 간병을 위해서 머물렀었기 때문에 어젯밤부터 광주와 병원환자 직원에 대한 긴급초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앵커]
 
16번째 환자는 태국에만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지요. 이 환자가 내원했던 병원은 '코호트 격리 조치'가 내려졌다고 하던데 '코호트 격리 조치'가 뭔가요?
 
[기자]
 
'코호트 격리'는 병원에 있는 의료진과 환자를 통째로 외부와 격리하는 조치입니다. 특정 질병 발병자와 의료진을 '동일 집단'으로 묶어 전원 격리해 확산 위험을 줄이는 방역 방식인데요. 이번 조치로 당국의 지침이 내려질 때까지 21세기병원의 입원환자의 외출과 퇴원을 불허하고요. 의료진의 외출도 금지됐고, 일부 의료진은 자가 격리됐습니다.
 
21세기병원에는 90개가량의 병상이 있다고 하는데요 현재 73명의 환자가 입원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처럼 보건당국이 강력한 조치를 취한데는 이 환자가  19일 태국에서 입국해 16일 동안 거리를 활보하며 무방비로 노출된 데 따른 것인데요. 2015년 메르스 확산 당시 서울 메디힐 병원 등 전국 9개 병원이 코호트 격리에 들어간적이 있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마스크가 동이 나기도 하고, 갑자기 비싸게 파는 등 문제가 지속되자 정부가 나섰다고 하던데 어떤 대책을 내놨습니까
 
[기자]
 
기자: 최근 품귀 현상을 보이고 있는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매점매석하는 사람은 앞으로 최대 2년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게 됩니다.
 
오늘 0시부터 즉 12시간 전부터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금지 등에 관한 고시'가 마련돼 시행됐기 때문인데요. 마스크 매점매석 단속반을 180명으로 늘려 가동한다고 합니다. 지난달 말부터 30개팀 120명이 단속했는데 60명 가량 늘린거죠.
 
특히 단속반은 설 명절 이전에는 39,900원에 판매하였던 마스크(100매)를 300000원에 판매한 사례를 확인하고, 수사기관과 연계하여 해당 1개 업체에 대해 수사기관과 연계하여 추가조사를 통해 엄벌조치할 계획이라고 하는데요.
 
이뿐 아니라 마스크 사용에 대해 언제, 어떤 종류를 사용할지 일부 국민들의 혼란도 있다고 해서 오늘오후에 질병관리본부가 상세히 정리된 브리핑을 준비 중이라고 하니까요. 정확한 예방법을 확인하고 사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보건복지부에서 김하늬였습니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