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전주의 '착한 임대인 운동' 전국으로 확산하길"
정부 부처에 "상상력 발휘하라" 지시…자영업자 추가 지원정책 구체화될 듯
입력 : 2020-02-16 16:30:03 수정 : 2020-02-16 16:30:03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북 전주 지역 건물주들이 임대료를 10% 이상 인하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착한 임대인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반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주 한옥마을에서 시작된 건물주들의 자발적 상가임대료 인하 운동이 전통시장·구도심·대학가 등 전주시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다는 보도를 봤다"며 "전주시와 시민들께 박수를 보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한 극심한 소비 위축과 매출 감소, 지역 경제 침체를 이겨내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경제가 큰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국민들의 '십시일반 운동'이 큰 힘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정부도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을 적극 돕겠다"면서 "착한 임대인들에 대한 지원방안도 모색하겠다. 국민들께서도 적극적인 소비 활동으로 호응해 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남대문시장 방문에서 높은 임대료에 대한 문제점을 재인식했다는 후문이다. 코로나19로 자영업자들의 매출이 급감했지만 임대료는 예전 수준이 유지되면서 상인들의 고충이 심각했다는 것이다.
 
결국 문 대통령은 정부 관계자들에게 "임차인들을 위해 소극적으로 생각하지마라"며 "상상력을 발휘해서 도울 방법을 찾아봐라"고 지시했다. 그런 와중 전주에서 자발적으로 '상생 선언문'을 발표하자 '착한 임대인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길 희망하며 직접 글을 올린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부 지원대책과 관련해 '아이디어 수준'을 전제하고 "(코로나91) 확진자가 지나간 지역은 경기가 꺼지고, 장사가 잘 안된다"면서 "그런 지역에 피해를 입은 분들이 많을 것인데, 그런 분들에 대해서는 정부가 지원을 해줄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정부의 추가 지원대책은 코로나91 사태가 종료되기 전에는 발표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코로나91 사태가 종료된 후에도 정부 차원에서 '임대료 인하' 유도 기조를 이어갈지 여부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출처/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쳐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