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진천 임시 생활’ 우한 교민 366명, 2주 격리 마치고 전원 귀가
입력 : 2020-02-15 12:24:32 수정 : 2020-02-15 12:24:32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귀국,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격리 생활을 해온 교민 700명 가운데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이 15일 전원 퇴소했다. 지난달 31일 임시 생활 시설에 입소한 지 16일 만이다.
 
교민들은 이날 구내 방송으로 간단한 보건 교육을 받은 뒤 정부 합동 지원단이 준비한 버스 20대(아산 11대, 진천 9대)에 나눠타고 각자의 집이나 체류지로 향했다. 정부는 교민들이 내리는 권역별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진천에서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시종 충북지사, 송기섭 진천군수, 조병옥 음성군수가, 아산에서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양승조 충남지사, 오세현 아산시장 등이 교민들과 작별 인사를 했다.
 
정부는 퇴소를 앞둔 우한 교민 700명 전원을 대상으로 지난 13~14일 두 차례에 걸쳐 검사를 진행했다. 이날 퇴소한 366명은 마지막 검체 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정부는 본인 동의를 받아 퇴소한 교민에게 2∼3회 전화 연락을 해 추가 안내 사항을 전달하고 생활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마땅한 거주지가 없는 퇴소자들에 대한 별도 지원은 없다.
 
오는 16일에는 아산에 남은 교민 334명이 퇴소할 예정이다. 아산과 진천 시설에 같이 생활하며 교민들을 지원해온 정부 합동 지원단 111명은 교민들이 떠난 하루 뒤인 16∼17일 퇴소한다.
 
한편 시설에서 나온 모든 폐기물은 의료 폐기물로 분류, 수거·소각 처리한다. 세탁물 관리와 시설 청소 등 환경 정비와 소독까지 정부 합동 지원단이 관리·감독할 방침이다.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임시 생활 중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들이 남긴 감사의 포스트잇. 사진/ 충북지방경찰청 제공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