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리듬)흉악범의 인권, 정말 보장할 필요 없을까?
입력 : 2020-02-14 15:52:59 수정 : 2020-02-14 16:41:03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앵커]
 
'희대의 탈옥수' 신창원. 어린 분들께서는 누구냐 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 교도소를 탈옥한 뒤 무려 2년 6개월간 탈주한 범인입니다. 바로 이 신씨가 수감 중 인권을 침해당했다며 낸 진정을 국가인권위원회가 받아들였습니다. 인권위는 독거수용과 24시간 카메라 감시가 헌법상 사생활의 비밀 자유를 과도하게 제한했다고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여론은 싸늘합니다. 전문가와 함께 이번 결정 분석해드리겠습니다. 법무법인 한중의 박기태 변호사와 함께 하겠습니다.
 
※인터뷰의 저작권은 뉴스토마토에 있습니다. 인용보도 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변호사님 우선, 신창원씨가 어떤 인물인지 알아볼까요?
 
-상당한 수감기간 동안 '계호상 독거수용'을 했군요. 말이 매우 어려운데, '처우상 독거수용'이라는 것도 있지 않습니까? 어떤 제도입니까?
 
-교도소에서 20년 넘게 독거수용을 한 이유는 뭘까요?
 
-독거수용에 더해 전자영상장비를 통한 계호를 했는데, 둘 다 문제라는 것이 국가인권위원회 판단이지요? 둘 중에 어느게 더 문제라고 봤을까요?
 
-인권위 설명을 보면, 독거수용과 전자영상장비(영상촬영) 사용이 모두 교도소 재량이군요. 두 처분 자체가 대상자의 신체적 자유를 직접 침해하는데, 교도소 재량사항으로 두는 것이 맞나요?
 
-특별한 이유 없이 탈옥, 자해 경험이 초기에 있었다고 해도 20년 동안 독거수용과 영상촬영을 병행했다면, 분명한 인권침해인 것 같은데, 여론은 아주 싸늘하군요. 생각의 차이라고 보시나요, 아니면 관점의 차이입니까?  
 
-이번 인권위 결정의 의미는 무엇이라고 보십니까?
 
-"흉악범에게는 인권이 없다"라는 여론이 최근 팽배하는 것 같습니다. 사형제도를 지지하는 여론비율도 그렇고요. 왜 이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보십니까?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