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선관위 항의방문…"새로운 개혁정당 탄생 방해"
선관위 ‘국민당’ 명칭 사용 불허에 반발…"어떤 방해 있더라도 이겨낼 것"
입력 : 2020-02-14 11:04:13 수정 : 2020-02-14 11:04:1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당(가칭)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 방문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선관위를 찾아 "쓴 웃음만 나온다"며 "도대체 무엇이 두려워서 이런 무리한 결정을 내렸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국민당(가칭)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이 지난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검찰개혁 사기극, 문재인정부의 진짜 속내는?'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마치 정당한 검찰수사를 막으려는 것처럼, 새로운 개혁정당 탄생을 방해하고 있는 것 아니겠는가"라며 "그렇지만 이럴수록 우리가 가고자 하는 길이 옳다는 확신을 느낀다. 어떤 방해가 있더라도, 개혁과 변화를 바라는 국민들과 함께 이겨내겠다"고 말했다.
 
앞서 선관위가 전날 '안철수신당'에 이어 '국민당'의 당명 사용을 불허하자 안 위원장이 직접 이에 항의하고 선관위의 입장을 직접 듣기 위해 선관위를 찾는 것이다. 선관위는 '국민당'의 경우 존 정당인 '국민새정당'의 당명과 유사해 혼선을 줄 수 있다며 사용을 불허했다.
 
이에 국민당은 크게 반발했다. 국민당 측은 "과거 '국민의당'이 있을 때는 '국민새정당' 당명 등록을 허락하고, 현재는 '국민당'을 허락하지 않는 것은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는 식의 입장"이라고 비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