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고객 있어야 노조·회사도 존재”
입력 : 2020-02-12 16:38:18 수정 : 2020-02-12 16:38:18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수록 노사가 고객에 대한 신뢰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12일 소식지에서 “고객이 없으면 노조도 회사도 존재할 수 없다”면서 “회사는 사활을 걸고 부품 공급을 책임져야 하며, 조합원은 품질력으로 바탕으로 한 생산성 만회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노사 생존을 위한 노조의 호소에 조합원들이 결코 경직된 사고를 가져서는 안되며, 회사도 노조의 뜻을 인지하고 조합원에 대한 불필요한 도발이나 관성화된 이념공세를 중단해야 한다”면서 “사측이 노조의 변화 의지에 공감한다면 경직된 노사관계에서 벗어나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현대차로 변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12일 소식지에서 고객이 있어야 노조와 회사가 있을 수 있다면서 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현대차 울산2공장 모습. 사진/뉴시스
 
최근 사측이 부품협력사에 대한 1조원 규모의 긴급자금 투입 방안에 대해 노조는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노조는 “부품협력사는 함께 가야 할 동반자이며, 노조는 이번 조치를 적극 환영한다”면서 “회사는 앞으로도 부품협력사에 대한 기술지원 투자와 소속 근로자의 처우 개선에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고 언급했다. 
 
노조는 보수 언론에 대해 비판 입장을 취했다. 노조는 “최근 한 보수 경제언론이 코로나 사안으로 인한 휴업 관련 임금지급 문제를 두고 ‘일도 안하는데 정상 임금을 달라’는 식으로 보도했다”면서 “노사는 휴업 임금 지급에 대한 원칙이 단협에 명시돼있고 이를 토대로 휴업을 실시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보수언론들은 새로운 노사관계를 열어가고자 하는 노조와 조합원들의 명예를 실추시키지 않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