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로수젯, 올해 매출 1000억 목표"
이상지질혈증 복합신약, 지난해 출시 4년 만에 773억 매출
입력 : 2020-01-29 16:15:58 수정 : 2020-01-29 16:15:5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한미약품은 주력 이상지질혈증 복합신약 '로수젯'의 올해 연간 매출 목표를 1000억원으로 책정했다고 29일 밝혔다. 
 
로수젯은 한미약품이 독자 개발한 이상지질혈증치료 복합신약이다. 지난 2015년 발매 이후 매년 두자릿수 매출 증가율을 보이며 지속적인 성장 추세를 이어가고 있는 대표 품목이다. 특히 출시 4년만인 지난해 매출 773억원을 기록, 이상지질혈증 복합제 시장 1위에 올랐고, 원외처방의약품 중 7위를 기록했다. 지난 4분기에는 단일제와 복합제를 포함하는 이상지질혈증 전체 시장에서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해당 성과는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LDL-C 를 낮추면 낮출수록 좋다"라는 의견이 의료계의 대세로 자리잡고, 에제티미브의 임상적 유용성이 확인되면서 이상지질혈증을 치료하는 두 성분인 로수바스타틴과 에제티미브의 복합제 로수젯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또 자체 R&D 기술로 로수젯을 단독 개발해 출시한 뒤, 임상적 유용성을 입증할 수 있는 데이터들을 꾸준히 의료진에게 선보인 근거중심 마케팅과 소통이 성장세로 이어졌다는 것이 회사 측 분석이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이사는 "로수젯의 성분 중 하나인 에제티미브는 오랜 기간 이상지질혈증 치료에 쓰여온 스타틴의 단점을 보완하면서도, 매우 우수한 효능을 나타낸다는 점에서 두 성분의 조합은 매우 이상적"이라며 "최근 에제티미브의 임상적 유용성이 속속 확인되고 있기 때문에 로수젯의 잠재력도 점차 커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해 "1000억원 매출 달성이란 새로운 도전을 통해 로수젯을 한미약품의 강력하고 확실한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미약품은 주력 이상지질혈증 복합신약 '로수젯'의 올해 연간 매출 목표를 1000억원으로 책정했다. 사진/한미약품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