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실물경제반 비상체계 가동…신종코로나 피해기업 지원논의
29일 피해기업 수출지원대책 본격논의
"피해 수출기업에 대한 현황 파악 우선"
입력 : 2020-01-28 16:18:51 수정 : 2020-01-29 10:40:39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피해 수출기업에 대한 현황 파악과 수출지원을 위해 ‘실물경제반 비상체계’를 가동한다. 특히 피해 장기화를 우려해 수출 기업에게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등 정부의 전방위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8일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기업과 관련한 실물경제반 가동을 주문했다. 산업부 내 실물경제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기업에 대한 수출지원대책을 논의하게 된다.
 
28일 황수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관이 서울 생산성본부 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기업상황 점검반 회의’를 열고, 현재 상황과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기업에 대한 수출지원대책 논의는 29일 박태성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을 반장으로 20여명이 머리를 맞댄다.
 
또 국내 산업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업상황점검반도 지속적으로 운영한다. 기업상황점검반은 산업계와 긴밀히 소통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현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수출을 포함해 기업에게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점검, 분석하는 지원대책이 마련될 계획”이라며 “중국 수출기업 등에 대한 점검이 매일 이뤄질 것이다. 현재로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 수출기업에 대한 현황 파악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산하기관 및 주요 경제 협·단체에 예방수칙, 대응지침을 전파하고, 국내기업의 업무지속계획 수립 상황 점검 및 수출·투자·생산 관련 애로사항을 파악할 계획”이라며 “코트라 본사 및 무역협회 등 유관기관은 우리 기업의 수출애로 상담 및 애로해소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중국의 산업활동이 위축될 수 있어 우리 경제에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면밀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유관기관, 관련 업계는 합동 총력 대응태세를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