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올해부터 5G 품질평가…서울·6대 광역시부터 단계적 확대
옥외·실내·유동인구 밀집지역서 품질 평가
입력 : 2020-01-28 12:00:00 수정 : 2020-01-28 12: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정부가 올해 서울시와 6대 광역시를 시작으로 5세대(5G) 통신 품질평가를 실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올해부터 5G 서비스에 대한 통신품질평가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용자에게 5G 통신상품 선택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고 통신사들에게 5G망 투자를 촉진하자는 취지다. 통신서비스 품질평가는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라 지난 2007년부터 매년 시행되고 있다. 
 
5G 품질평가의 1단계인 올해는 서울시와 6대 광역시, 85개시의 주요시 주요 행정동을 대상으로 평가가 진행된다. 2단계인 내년부터 2022년까지는 85개시 전체 행정동, 3단계인 2023년부터는 농어촌을 포함한 전국이 평가 대상에 포함된다. 
 
과기정통부는 올해에는 처음 평가를 실시하는 만큼 상반기에는 서울 및 6대 광역시 100개 이상 하반기에는 서울 및 6대 광역시를 포함한 85개시 주요 행정동 200개 이상 장소에서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평가 대상은 옥외·실내·유동인구 밀집지역으로 구분된다. 평가지역에서의 5G 서비스 제공 여부, 통신품질, 5G 서비스 중 LTE 서비스로 전환되는 비율인 LTE 전환율에 대해 평가가 진행된다. 대형건물, 도로 등 이용자가 스마트폰을 주로 이용하는 공간이 평가대상에 다수 포함된다. 
 
5G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계획. 자료/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는 통신사들이 품질평가 결과를 참고해 하반기 및 차년도 투자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상반기 평가결과는 7월, 하반기 평가결과는 11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11월에는 유·무선 인터넷 등 타 서비스 평가 결과도 함께 발표할 계획이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이번 5G 서비스 품질평가가 이용자에게 정확한 5G 서비스 정보를 제공하고 통신사가 시장에서 보조금 경쟁이 아닌 5G 네트워크 투자 경쟁을 하게 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