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공동주택 설계부터 3차원 BIM 적용
입력 : 2020-01-22 10:16:08 수정 : 2020-01-22 10:16:08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대림산업은 건설업계 최초로 모든 공동주택의 기획과 설계단계부터 건설정보모델링(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술을 적용한다고 22일 밝혔다. 
 
BIM은 설계, 자재, 시공 등 건축물에 관한 모든 정보를 입체적인 3차원 영상으로 구현하는 디지털 기술이다. 그동안 국내에서 BIM은 호텔, 병원, 초고층 건물 등 개별적인 프로젝트에 선별적으로 이용됐다. 또 초기 설계도면 작성부터 BIM 기술을 적용하는 외국과는 달리 그 이후 과정에 적용하곤 했다. 대부분의 건설사는 외주 설계사에서 2차원 평면으로 작성된 설계도면을 납품 받은 후에 BIM 데이터로 변환하는 ‘전환 설계’ 방식으로 BIM을 이용해 왔다.
 
대림산업은 이 같은 모습에서 탈피해, 올해부터 아파트와 오피스텔 등 모든 공동주택의 기획 및 설계 단계부터 BIM을 적용한다. 설계도면의 작성 기간을 단축할 수 있고 원가절감, 공기단축 등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설계도면의 오차를 줄여 실제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하자 등도 줄어들 것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회사는 기존 3차원 시각화에 한정적으로 사용되던 BIM 기술의 활용 범위도 넓히고 있다. 원자재 물량 산출, 예산 작성, 협력업체 정산 등으로 원가관리를 효율을 높이고 이외 각종 정보를 연계해 현장 공정계획 수립 등에 활용하고 있다.
 
BIM 활용 효율을 높이기 위해 대림은 인력과 조직을 새롭게 정비했다. 분야별 전문가 40여명으로 BIM 전담 팀을 구성했다. 설계사 출신의 구조·건축 설계 전문가와 시스템 개발을 위한 IT 전문가, 원가 및 공정관리 전문가 등이 참여했다.
 
김정헌 대림산업 전문임원은 “건설산업의 위기 속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다양한 혁신활동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BIM은 건설관리 혁신을 위한 기본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림산업 직원들이 3D 스캐너와 드론을 활용해 BIM 설계에 필요한 측량자료를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대림산업 CI. 이미지/대림산업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