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리듬)돌아온 안철수, 총선 출마는 왜 포기했나?
(정경유톡)이종훈 정치평론가 "신당 창당해도 파괴력 의문"
입력 : 2020-01-20 19:30:24 수정 : 2020-01-20 19:30:24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앵커]
 
국민의당 전 대표인 안철수 전 의원이 1년 4개월만에 귀국해 본격적인 정치행보에 나섰습니다. 안 전 대표는 실용적 중도 정치를 표명하고, "현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고 국정운영의 폭주를 저지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총선 출마에 대해서는 불출마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오늘 정경유톡에서는 21대 총선을 80여일 앞둔 상황에서 불어온 '안철수 바람'을 분석해드리겠습니다. 정치평론가 이종훈 박사 오늘도 함께하겠습니다.
 
※인터뷰의 저작권은 뉴스토마토에 있습니다. 인용보도 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질문]
 
-어제 들어왔는데요. 실용적 중도 정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네요?
 
-발언으로 봐서는 일단 창당에 방점이 찍힌 것으로 봐야겠죠?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에는 관심이 없다고 말했던데요? 
 
-자유한국당과 혁신통합추진위원회가 안 전 대표에게 적극 구애를 하는 이유는 뭘까요?  
 
-독자 신당으로 나갔을 때, 현재보다 의석수를 늘릴 수 있을까요? 
 
-만약에 실패하면, 영원히 정계를 떠나야 할 지도 모르는 것 아닌가요?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