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억대 유진박 돈 빼돌린 전 매니저 결국 구속영장… 피해규모만 7억 이상
입력 : 2020-01-16 17:11:35 수정 : 2020-01-16 18:14:46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을 상대로 수억원대 사기피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 전 매니저 김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16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사기와 업무상 배임·횡령 등 혐의로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경찰의 신청을 받아들여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의 범죄 혐의가 소명됐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김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은 이날 오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렸으며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 사진/뉴시스
 
 
김씨는 2016년부터 유진박 매니저로 일하면서 유진박 명의로 약 2억 원의 사채를 몰래 쓴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유진박 소유의 부동산을 동의 없이 팔아 매매대금 48000만 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파악된 유진박의 피해 규모만 7억 원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유진박 측 관계자는 김씨가 한글이 서툰 유진박을 이용해 차용증에 서명하게 하는 식으로 채권자들로부터 돈을 빌렸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빌린 돈의 대부분을 도박자금 등 개인적인 용도로 지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