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산업재해 공익신고자 이종헌씨 영입
'김용균법' 시행 첫날 발표…황교안 "양심과 정의의 편에 서기 위해 용기 있게 나섰다"
입력 : 2020-01-16 12:08:23 수정 : 2020-01-16 12:08:2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16일 산업재해 공익신고자인 이종헌씨를 4번째 인재로 영입했다.
 
한국당 인재영입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인재 영입 환영식을 개최하고 이종헌씨의 영입을 발표했다. 이종헌씨는 "영입 제의를 받고 많이 고민했다"며 "어떻게 보면 공익신고자가 불편할 수밖에 없던 당인데 영입위원장이 수차례 설득해 진정성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영입인사인 이종헌씨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씨는 "제가 대단한 사람은 아니고 양심이 원하는 대로 공익신고를 하고 싸워왔다"며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사회적 약자를 위해 근로자들이 일터에서 건강하게 안 다치고 일하도록 비정규직을 위해 힘껏 싸워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씨는 팜한농 구미공장에서 노무·총무 업무를 담당하던 중 2014년 6월 이 회사 소속 전국 7개 공장에서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산업재해가 은폐됐다는 사실을 발견해 이를 대구지방고용노동청 구미지청에 제보했다. 조사결과 팜한농에 총 24건의 산재 은폐 사실을 적발됐고, 고용노동부는 1억5480여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하지만 이러한 내부고발에 따라 이씨는 부당전보, 승진누락 등 불이익을 받았다. 그 후로 이씨는 공익신고자 보호와 권익 증진을 위해 힘을 보태왔다. 2017년 대통령 선거에서는 당시 문재인 후보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산하 공익제보지원위원회의 위원으로 자문을 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김용균법' 시행 첫 날 산재 공익신고자를 영입하면서 비정규직과 사회적 약자 보호의 의지를 다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교안 대표는 "오늘은 양심과 정의의 편에 서기 위해 불이익을 감내하면서도 용기있게 나선 이종헌님을 당에 모셔오게 됐다"며 "다시 한번 박수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당은 '체육계 미투 1호' 김은희씨와 탈북자 출신 북한 인권운동가 지성호씨, '극지탐험가' 남영호씨 등을 영입했다.
 
자유한국당 영입인사인 이종헌씨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황교안 대표로부터 붉은 넥타이를 선물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