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협력사업, 독자적 추진 영역 있어"
"북 개별관광, 신변 안전보장 확보되면 적극 검토"
입력 : 2020-01-15 16:06:33 수정 : 2020-01-15 16:06:33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통일부는 15일 북한 개별관광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에 저촉 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면서 "우리 국민에 대한 신변 안전보장 조치만 확보되면 적극적으로 검토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협력사업에는 한미간에 협의할 사항이 있고 남북 간에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영역이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부대변인은 또 "한미 간의 협의될 사안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 내에서 한미 간에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며 "다른 한편 북한이 호응할 경우는 남북이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협력사업이 적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가 직접 해결할 수 있는 방안들을 강구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나타냈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앞선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남북협력사업으로 접경지역 협력·개별관광·스포츠 교류 등을 거론하며 "개별관광 같은 것은 국제제재에 저촉되지 않으므로 충분히 모색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5월, 시민들이 강원도 철원군 'DMZ 평화의 길'의 출입구를 지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