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MS, 클라우드 게임 협력 확대…"엑스박스서 한국 게임 많이 선보일 것"
국내 첫 엑스박스 개발자 행사 개최
입력 : 2020-01-15 11:00:00 수정 : 2020-01-15 11: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MS)가 클라우드 게임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한다. 
 
SK텔레콤은 15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본사에서 열린 엑스박스 개발자 행사를 후원했다.
 
양사는 지난해 10월부터 SK텔레콤의 5G·LTE 고객 체험단에 엑스클라우드를 시범 서비스 중이다. 엑스클라우드는 MS의 콘솔(가정용 게임기) 엑스박스의 고화질·대용량 게임을 스마트폰에서 다운로드·설치 없이 즐길 수 있게 해주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엑스클라우드의 한국 내 독점 사업 운영 파트너다. 
 
이날 행사에서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클라우드게임 사업담당 겸임)이 국내 게임 개발자들에게 게임 분야 사업 계획 등을 소개했다. MS는 △개발자들이 스스로 윈도·엑스박스에서 구동되는 게임을 퍼블리싱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ID@Xbox 프로그램 △엑스박스 구독 서비스인 게임 패스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믹서 △엑스박스 개발과정 등을 설명했다.
 
전 담당은 "MS는 엑스박스를 통해 더 많은 한국 게임을 선보일 것이며 엑스박스 디스커버리 데이가 그 시작"이라며 "SK텔레콤은 MS와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해 한국 게이머들에게 지금까지 없었던 게임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