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한국당, 추미애 고발…'정치 검찰 국회 출장소' 되기로 작심했나"
"탄핵 소추안 발의·국정 조사 추진 발상, 정면으로 국민 뜻 거스르는 것"
입력 : 2020-01-10 16:54:53 수정 : 2020-01-10 16:54:53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검찰 인사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자유한국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직권 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것에 대해 "'정치 검찰 국회 출장소'가 되기로 작심한 것이냐"며 비판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법률에 의거해 인사권을 행사한 추 장관을 한국당이 직권 남용으로 검찰에 고발했다"며 "탄핵 소추안 발의와 국정 조사까지 추진하겠다고 하는 발상은 정면으로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이 고발하면 검찰이 빛의 속도로 수사에 착수한 뒤 일부 언론이 증폭시키고 한국당이 다시 정쟁의 소재로 삼는 '검(檢)-정(政)-언(言) 트라이 앵글 짬짜미'가 다시 한번 맹위를 떨칠 기세인가 보다"며 "자신들의 파업으로 1년 넘게 표류하던 민생 법안 처리는 내팽개친 채, 또 다시 정쟁과 집회에 골몰하는 한국당은 자신들의 사전에서 '민생'과 '국익'은 완전히 빼버린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한국당이 총선 1호 공약으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폐지를 내놓은 것과 관련해선 "어렵게 성취한 검찰 개혁의 성과를 무산시키겠다며 한국당이 공수처 폐지 방안을 총선 1호 공약으로 내걸었다"며 "그 것도 모자라 검찰 권력을 적절하게 통제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인 법무부 장관의 인사권을 검찰총장에게 이관하겠다는 최악의 맹독성 공약까지 남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을 향해 "무소 불위의 '검찰 독재 시대'를 불러오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면 자신들이 하려는 일이 어떤 재앙을 불러올 것인지 냉정하게 깨닫고 당장 무모한 공약을 철회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