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검찰 항명, 그냥 넘길 일 아냐"
"제 3의 장소에서 만나자고 하는 것, 법무 장관 고유 업무 침해"
입력 : 2020-01-10 10:30:25 수정 : 2020-01-10 10:30:25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검찰을 비판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0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검찰 인사 과정에서 발생한 검찰의 항명은 그냥 넘길 일이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이 여러 가지 문제를 제기하면서 법무부 장관이 절차를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고 하는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어제 국회에 와서 저한테 하신 말씀을 보면 절차를 철저하게 지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총장이 제 3의 장소로 검찰 인사 명단을 갖고 오라고 요청했다는데 그런 일이 어떻게 있을 수 있냐"며 "검찰총장이 이견이 있으면 법무 장관실에 가서 본인의 의견을 제시해야 한다. 제 3의 장소에서 만나자고 하는 것은 법무 장관의 고유 업무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인사는 외부적으로 노출되서는 안되기 때문에 청사 밖에서 논의하는 것은 어처구니 없는 일"이라며 "한 시간 이상 전화 통화를 했고 인사위원회가 끝나고 나서도 의견을 이야기하라고 했음에도 마치 그런 절차를 건너뛴 것처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청은 이번 일을 계기로 자기 혁신을 하고 검찰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가도록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