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JP모건서 글로벌 사업·R&D 로드맵 제시"
전승호 사장, 15일 신약 파이프라인·조인트벤처 설립 등 발표
입력 : 2020-01-09 15:46:02 수정 : 2020-01-09 15:46:02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대웅제약은 오는 1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해외진출 전략과 신약 개발 로드맵을 공개한다고 9일 밝혔다.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세계 최고 권위의 제약·바이오 콘퍼런스로,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현지시간) 미국에서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는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과 연구, 글로벌 부문의 주요 직책자가 참석한다. 대웅제약은 신흥국에서 급성장 중인 기업을 소개하는 '이머징 마켓 트랙'에서 전승호 사장이 글로벌 전략과 R&D 비전을 제시한다.
 
전승호 사장은 올해 주요 신약 개발 현황과 계획을 비롯해 면역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영국 '아박타(Avacta)'사와 조인트벤처 설립 계약 체결 등 R&D 전략을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국내 보툴리눔 톡신 최초로 미국, 유럽, 캐나다 등에 본격 진출하는 쾌거를 이룬 나보타의 글로벌 진출 현황과 함께 선진국 치료 시장 진출 전략을 소개한다.
 
이와 함께 전세계 40조원 시장 진출을 목표로 개발 중인 차세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프라잔'의 글로벌 임상 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로드맵 발표도 예정됐다. 펙수프라잔은 지난해 국내 임상 3상을 완료해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허가를 신청한 상태며, 올해 주요 시장에서 글로벌 임상 진행을 앞두고 있다.
 
이밖에 혁신신약 파이프라인 중 세계 최초 혁신신약(First-in-class)으로 준비 중인 자가면역질환치료제 'DWP212525'와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DWN12088' 등 신약 개발 현황과 계획도 발표한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글로벌 진출 전략과 혁신신약 R&D 로드맵 소개를 통해 대웅제약의 기업가치를 확실히 각인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전 세계 헬스케어 산업 관계자와 투자자 등에게 대한민국 제약산업의 경쟁력을 적극적으로 알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대웅제약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