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노조 "조현아 복귀 어림없다"
입력 : 2019-12-24 16:06:20 수정 : 2019-12-24 16:06:2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조현아 전 부사장 경영 복귀를 반대하며 투쟁까지 불사하겠다고 경고했다.
 
24일 대한항공 노조는 성명서를 내고 "조현아 전 부사장 경영 복귀 어림없다"며 "오너 남매의 경영권 논란에 깊은 실망과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조 전 부사장은 2014년 땅콩회항 사건으로 대한항공을 나락으로 추락시킨 장본인"이라며 "이후에도 여러 사건 사고들로 법적으로 도덕적으로 아직 용서받지 못하는 상태"라고 말했다.
 
사진/대한항공 노조
 
이어 "본인의 밥그릇을 챙기기 위해 지주회사의 경영권에 대한 분쟁을 야기하는 것은 사회적인 공분을 가중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또 "지주회사인 한진칼 지분을 통해 우리 조합원과 대한항공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위협한다면 노조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통해 조 전 부사장의 경영 복귀 반대 투쟁을 강력하게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전 부사장은 전날 법률대리인을 통해 동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가족 협의 없이 독단적으로 경영을 하고 있다며 불만을 제기했다.
 
이후 한진그룹이 모든 절차는 적법했다고 반박하며 경영권을 둘러싼 남매의 전쟁을 예고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