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분 4.2% 매각
입력 : 2019-12-12 17:05:53 수정 : 2019-12-12 17:05:53
[뉴스토마토 김은별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이 보유하던 주식 30만주를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매각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주당 처분 단가는 22만1510원으로 총 매각 금액은 664억5300만원이다.
 
정 사장의 보유 주식 수는 138만964주에서 108만964주로 줄었다. 지분율은 15.14%로 4.2%포인트 감소했다.
 
이번 매각은 증여세를 납부하기 위한 재원 마련 차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 사장은 지난해 4월 부친 정재은 명예회장으로부터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150만주를 증여받았다. 지난해 7월 증여세 납부를 위해 이 중 15만주를 매각해 266억4000만원을 바련한 바 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은별

한발 앞서 트렌드를 보고 한층 깊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