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간사협의체, 예산안 협의 불발…본회의 차질 불가피
3당 원내대표 회동 통해 합의점 모색
입력 : 2019-12-10 09:45:36 수정 : 2019-12-10 09:45:36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여야 3당 교섭단체 예산결산위원회 간사들이 10일 예산안 합의를 이어갔지만 끝내 최종 합의에는 도달하지 못했다. 이로 인해 이날 오전 10시로 예정됐던 본회의에서의 예산안 및 비쟁점 민생 법안 처리에도 차질이 예상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자유한국당 이종배·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 등 여야 3당 예결위 간사는 전날에 이어 이날 오전 일찍 예산안 심사를 재개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전 의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노력을 많이 했는데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이후 상황에 대해 각 당 원내지도부에 이야기하고 어떻게 할지 논의해서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통해 최종 결정이 나올 전망이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자유한국당 이종배, 바른미래당 지상욱 간사가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간사협의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