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울산 공공병원, 박근혜 공약이기도 해…선거개입 의혹 억측"
"대통령 공약사항 설명, 행정관 본연의 업무"
입력 : 2019-12-06 14:31:30 수정 : 2019-12-06 14:31:30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사장이 지난해 1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 행정관과 공공병원 관련 공약을 논의한 것을 놓고 청와대가 선거에 개입한 것이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청와대 관계자는 6일 "대통령 공약사항 설명은 행정관의 본연의 업무"라고 반박했다.
 
이날 다수의 언론은 송 부시장이 청와대 행정관과 만나 공약사항에 대해 논의한 이후 송철호 울산시장 캠프에서 공공병원 건립 공약을 내걸었고, 올해 1월 울산시 공공병원 유치가 확정됐다고 보도 했다. 청와대 인사가 여당 선거캠프와 접촉해 공약을 논의한 것이 선거개입이라는 취지다.
 
이에 청와대 관계자는 "해당 자리는 출마예정자의 공약을 논의하는 자리가 아니라, 대통령의 공약에 관해 설명하는 자리였다"면서 "대통령의 지역 공약을 설명하는 일은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 행정관의 본연의 업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울산 공공병원 건립은 2012년 문재인·박근혜 당시 대선후보 양측 모두가 공약한 사안"이라면서 "2017년 6월 대통령 주재 시도지사 간담회 때에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도 대통령 공약사업인 공공병원 건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달라고 건의한 바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전 시장은 2017년 7월 민주당 정책위원장 방문, 2017년 11월 울산시청-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간담회에서도 공공병원 건립을 건의했다"며 "울산 공공병원 건립은  울산지역 정계 모두가 합심해서 추진하던 대통령 공약 사업으로 일부 얼론에서 주장하는 불법 선거개입 의혹은 과도한 억측에 불과하다"고 토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6일 울산 공공병원 건립과 관련한 청와대의 선거개입 의혹에 과도한 억측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