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트럼프 ‘로켓맨’ 발언 불쾌… ‘늙다리 망령’ 폭언 맞대응
입력 : 2019-12-06 13:41:19 수정 : 2019-12-06 13:41:19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북한이 또 다시 미국을 향해 무력 시위 발언을 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근 발언에 대해 “계산된 도발로 재확인될 경우 우리 역시 미국에 대한 맞대응 폭언을 시작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5일 오후 열린 대미 담화에서 최 부상은 “나토(NATO) 정상 회의 기간 다시 등장한 대조선 무력 사용이란 표현은 국제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키며 우려를 키우고 있다”면서 “더욱 더 기분 나쁜 것은 공화국 최고 존엄에 대해 정중성을 잃고 감히 (로켓맨이라고) 비유법 망탕을 쓴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불쾌감을 자제할 수 없다”며 “즉흥적으로 불쑥 튀어나온 실언이었다면 다행이겠지만 의도적으로 계획된 도발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고 엄포를 놓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현지시간) 영국에서 열린 NATO 정상회의에 참석해 “(북한에게) 무력을 사용해야 한다면 사용할 수도 있다”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로켓맨’이라고 지칭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을 비난한 최 부상은 다만 북미협상 판을 깰 정도의 자극적 비난은 자제하는 등 수위를 조절했다. 최 부상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늙다리의 망령’이란 원색적인 표현을 사용했지만 “우리 국무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그 어떤 표현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취재진에 질문세례 받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