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하명수사 의혹' 조국·백원우 등 10명 고발
곽상도 "선거개입 실체 드러나"…'3대 친문게이트' 개별특위도 구성
입력 : 2019-12-05 17:06:31 수정 : 2019-12-05 17:06:3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은 5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과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우리들병원 특혜 대출 의혹 등 이른바 '3대 친문(친문재인) 농단 게이트'로 규정한 사건들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청와대와 여당 인사 10명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당 친문게이트진상조사위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진상조사위 회의에서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을 두 차례 고발했는데, 청와대의 선거개입 실체가 구체적으로 드러나 추가 고발을 하려고 한다"며 "검찰 수사가 원활히 진행되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고, 검찰 수사에 대해 가만 안 두겠다 식의 민주당도 태도와 자세의 각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장이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진상조사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선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국 전 장관을 비롯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광철 민정비서관 등 청와대 인사들이 고발 대상이다. 곽 의원은 "조 전 장관 등은 비서실에 근무하며 6·13 선거에 개입해 집권당 소속 후보의 당선에 영향을 미친 사실이 있으며, 1·2차 고발 이후 추가로 (혐의가) 드러나 고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송철호 현 울산시장과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도 고발 대상에 포함했다. 곽 의원은 "송철호 시장과 송병기 부시장은 캠프 핵심 참모로 참여해 상대 후보자의 범죄 비리 첩보를 검찰에 넘기고 경찰 수사에 적극 참여해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되게 했다"며 "선거 이후 한 분은 시장이 되고, 한 분은 조례를 새로 만들어 자격 없는 분을 부시장에 영입하는 등 대가 관계까지 챙겼다"고 설명했다.
 
경남 지역 지방선거에 수사로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당시 경남지방경찰청장)과 서울 서초구청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병기 경찰청 대테러대응과장(당시 서울 방배경찰서장)도 함께 고발하기로 했다. 또한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선 오거돈 부산시장과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을 고발했다. 곽 의원은 "오 시장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지 않아 직권 남용 직무유기에 해당하며, 최 전 위원장도 징계 절차를 하지 않아 직권 남용 직무유기로 고발조치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3대 친문 농단 게이트'로 규정한 사건들을 파헤칠 3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특위를 구성해 국정농단 실체를 낱낱히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필요한 경우 특검이나 국정조사 등 모든 대응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이제라도 문재인정권은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장이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청와대의 감찰무마·무산시의 불법면직 유재수 관련 고발장과 청와대의 하명수사, 6·13 선거개입 의혹 관련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