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셋째주 됴쿄서 한일 수출관리정책대화…3년6개월만 재개
수출규제 논의…28일 과장급 준비회의 열어 합의
입력 : 2019-11-29 09:00:00 수정 : 2019-11-29 10:25:29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한국과 일본 통상당국이 수출규제 관련 협의를 진행해 내달 셋째주 도쿄에서 수출관리정책대화를 열기로 했다.
 
한국과 일본 통상당국이 수출규제 관련 협의를 진행해 내달 셋째주 도쿄에서 수출관리정책대화를 열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29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28일 국장급 수출관리 정책대화를 개최하기 위한 과장급 준비회의를 서울에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양국은 내달 16~20일중 도쿄에서 제7차 수출관리정책대화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한국측에서는 송현주 산업부 무역정책관실 과장이 일본에서는 이가리 카츠로 경제산업성 안전보장무역곤리과 과장이 참석했다.
 
수출관리정책대화는 무역 관리를 다루는 한일 양국 간 국장급 정책 대화로 20166월을 마지막으로 3년 넘게 열리지 않았다. 하지만 한국이 지소미아 종료 연기 결정을 하자일본 정부가 국장급 정책 대화에 응하겠다는 뜻을 전격적으로 표명했다.
 
이번 대화에서 양국은 수출관리를 둘러싼 국내의 상황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현안 해결을 위해 양국의 수출관리에 대해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12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국장급 준비회의를 개최한다.
 
이호현 산업부 무역정책관은 "124일 국장급이 먼저 만난다""공식적인 정책대화를 갖기전에 어떤 아젠다를 중심으로 논의할 것인지 전반적으로 사전 서로 조율하기 위한 회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이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일 수출관리정책대화 과장급 준비회의 개최 결과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