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쟁점화
나경원 "국정조사 추진하겠다" 포문…검찰수사 미진할 경우 특검 가능성도
입력 : 2019-11-28 17:26:38 수정 : 2019-11-28 17:26:3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28일 청와대가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를 내려 부정선거를 치렀다며 관련 의혹을 쟁점화하는데 나섰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이를 '친문(친문재인) 농단 게이트'라고 규정했다.
 
한국당은 검사 출신인 곽상도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의혹을 규명하기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 회의에서 "문재인정권의 부도덕성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 3대 농단이라고 규정했는데 그 중 가장 큰 농단이 울산시장 부정선거"라며 "울산시장 부정선거를 보면 민정수석실이 사실상 선거대책 본부역할을 했다. 명백히 관권선거 부정선거이기 때문에 울산시장 선거는 무효를 선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당은 문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송철호 울산시장을 당선시키기 위해 청와대가 경찰에 당시 한국당 후보였던 김기현 전 시장에 대한 수사를 지시했다고 보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당시 김기현 시장은 공천을 받던 날 경찰로부터 사무실 압수수색을 당했다. 이후 모두 무혐의로 밝혀졌지만 이미 선거에서 패배한 다음"이라며 "그 결과 대통령의 친구인 송철호씨가 당선됐다"며 청와대를 정조준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드러난 것은 빙산의 일각"이라며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전날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 등의 수사와 청와대 개입 의혹 △우리들병원에 대한 국책은행의 대규모 대출 의혹 등을 '3대 친문 농단 게이트'로 규정하며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검찰수사가 미진할 경우 특검 추진 가능성도 언급했다. 김용남 전 의원은 "울산시장 선거개입 목적의 불법 공작 수사를 비롯해 친문세력에 의해 저질러진 권력게이트 진상이 속속 밝혀졌다"며 "권력형 게이트에 대한 검찰수사가 무력화될 경우 국정조사에 이어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된다. 권력형 게이트가 저질러진 바 없다는 주장을 계속 하려면 제1야당의 국정조사 요구를 지금이라도 (여당이) 받아들일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기현 전 시장은 "헌정사상 유례없는 선거 감찰이다. 특검을 통해 밝혀야 한다"며 "배후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있었다는) 이야기도 나오지만 그것을 넘어서는 강력한 배후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한홍 의원도 "정황상 창원시장도 (한국당에서) 공천되자 경남지방경찰청이 소환을 통보했다"며 "당시 부산·경남쪽에 조직적인 청와대의 선거 개입이 있었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은 이호철 전 수석도 친문게이트에 연루됐다고 주장했다. 곽상도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유재수 전 부시장의 감찰을 무마한 게 누구냐가 주된 포인트로 등장했다"며 "'삼철' 중 하나라는 이모씨"라고 밝혔다. '삼철'은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인 이호철 전 수석과 민주당 전해철 의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을 뜻한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