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 구성…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쟁점화
나경원 "국기문란의 지독한 냄새"…다른 야당과 협조 통해 국정조사 추진
입력 : 2019-11-28 11:53:04 수정 : 2019-11-28 11:53:0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둘러싼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친문(친문재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후에 진상조사위 첫 회의를 하려고 한다"며 "진상조사위에서 논의해 가급적 빠른 시간 안에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유재수 감찰중단 의혹에 대해선 "대통령도 해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공수처 운운하지 말고 청와대 특별감찰관을 빨리 선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당은 검사 출신인 곽상도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를 통해 의혹을 규명하기로 했다. 아울러 다른 야당과 협력을 통해 국정조사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정권의 검은손이 하나둘씩 그 실체를 드러내고 있다"면서 "국기문란의 지독한 냄새가 난다. 영화 '내부자들'을 뺨치는 끼리끼리 세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재수 감찰농단, 황운하 선거농단, 우리들병원 금융농단 등 3종의 친문농단 게이트는 문재인정권 권력형 비리 게이트의 빙산의 일각"이라고 주장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