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대 ‘K5’, 사흘만에 사전계약 1만대 돌파…역대 최단기록
입력 : 2019-11-26 09:33:17 수정 : 2019-11-26 09:33:17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기아자동차는 지난 21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3세대 ‘K5’의 사전 계약대수가 사흘 만에 1만28대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기아차 모델 중 역대 최단기간 사전계약 1만대 돌파 기록이다.
 
지난 2014년 6월 출시한 ‘올 뉴 카니발’이 보유하고 있던 16일 기록을 무려 13일이나 단축시킨 것이다. 사전 계약 첫날 대수는 기존 2세대 K5의 올해 1~10월 한달 평균 판매대수 3057대보다 약 2배가 많은 7003대가 계약됐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3세대 K5가 역대급으로 빠른 고객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었던 데에는 한 눈에 각인될 정도의 강렬한 디자인의 영향이 컸다”며, “특히 패스트백 스타일의 역동적인 아름다움과 혁신적인 디자인 요소를 대거 적용하는 등 디자인 혁신을 통해 다른 중형세단들과 확실히 차별화했다”고 설명했다.
 
기아차 K5는 사전계약 사흘만에 1만28대로 1만대를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김지영 기자
 
기아차는 차세대 디자인 정체성과 함께 혁신적인 하이테크 디자인 요소를 대거 적용했다.
 
3세대 K5의 외관은 △혁신적인 신규 디자인 요소 적용으로 감탄을 자아내는 전면부 △패스트백 스타일과 역동적인 아름다움을 극대화한 측면부 △독창적인 디자인 요소를 강조하면서도 고급감과 안정감을 구현한 후면부 등을 통해 더욱 과감하고 역동적인 모습으로 진화했다.
 
특히 전면부 디자인은 강렬함 그 자체로 혁신적인 신규 디자인 요소가 디자인 혁신을 이끌었다. 기존 기아차 디자인의 상징이었던 ‘타이거 노즈(Tiger Nose)’ 라디에이터 그릴은 헤드램프와의 경계를 과감히 허물고 모든 조형 요소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형태로 진화함으로써 기아차 디자인 정체성을 그릴에서 전면부 전체로 확장시켰다.
 
신형 K5의 내부 모습. 사진/김지영 기자
 
K5의 라디에이터 그릴 패턴은 날카롭지만 촉감은 부드러운 ‘샤크 스킨(Shark Skin·상어껍질)’을 모티브로 삼아 디자인됐다. 주간주행등(DRL)은 바이탈 사인(Vital Sign)을 연상시키는 역동적인 그래픽으로 디자인돼 마치 차량의 심장이 뛰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또한 △음성 인식 차량제어 △공기 청정 시스템(미세먼지 센서 포함) △카투 홈 △하차 후 최종 목적지 전송 서비스 △테마형 클러스터 △기아 디지털 키 △빌트인 캠(주행 영상기록장치) △개인화 프로필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등 다양한 첨단 편의 기술을 대거 적용했다.
 
이번 3세대 K5의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 2351만~3092만원 △가솔린 1.6 터보 모델 2430만~3171만원 △LPi 일반 모델 2636만~3087만원 △LPi 2.0 렌터카 모델 2090만~2405만원 △하이브리드 2.0 모델 2749만~3365만원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3세대 K5. 사진/김지영 기자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