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LG화학,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 협력
입력 : 2019-10-31 13:06:27 수정 : 2019-10-31 13:06:27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LG화학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개발 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르노삼성은 우선 전기차 'SM3 Z.E.' 폐배터리 40대를 LG화학에 제공하고, LG화학은 이를 새로운 ESS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전기차 폐배터리에 최적화한 ESS를 2021년까지 구축하고 시험 운영할 예정이다. SM3 Z.E. 외 르노삼성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와 이후 출시 예정인 전기차 폐배터리도 이번 사업에 활용한다.
 
SM3 Z.E. 택시 배터리를 교체하는 모습. 사진/르노삼성
 
이상태 르노삼성 전기차 개발 프로그램 디렉터는 "르노삼성은 2011년부터 환경부와 전기차 실증사업을 시작해 2013년 국내 최초로 양산 판매를 시작하며 시장 확장에 기여해왔다"며 "이번 배터리 재활용에도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며 지속가능한 전기차 생태계 구축을 위해 LG화학과 협력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차에 사용하는 배터리는 다양한 환경에서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돼 안전성이 높다. 또한 폐배터리를 ESS로 재활용할 경우 기존 전기차 고객의 배터리 교체 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르노삼성과 LG화학이 'SM3 Z.E.' 폐배터리를 ESS 개발에 활용한다. 사진/르노삼성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