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개방형 경선제' 도입…당원 70%·국민 30%로 비례대표 후보 선출
후보자 자녀 입시·취업과정도 검증…심상정 "유력정당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결정"
입력 : 2019-11-25 15:45:00 수정 : 2019-11-25 15:45: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정의당이 25일 내년 총선 비례대표 후보를 당원과 국민 투표로 선출하는 '개방형 경선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당비를 내는 진성당원 투표로 비례대표 후보를 선정하는 현 제도를 개선해 정의당에 관심 있는 국민 누구든지 비례대표 후보 투표에 참여하도록 한 것이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진보정당 20년 역사상 최초로 개방형 경선제도 도입을 확정지었다"며 "당원 평가와 선거인단을 각각 7대3 비중으로 비례대표 후보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개방형 경선제 도입에 따라 정의당은 당원 투표 70%와 일반 시민투표 30%를 합산한 결과에 따라 비례대표 후보자를 선출한다. 오는 12월 시민 선거인단을 모집해 내년 3월 비례대표 후보자 선출 선거를 할 계획이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공직후보자자격심사에 대한 5대 기준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심 대표는 "개방형 경선제는 정의당이 지켜왔던 진성당원제 원칙을 존중하면서도 당에 활력을 불어넣고 당의 외연을 확대할 수 있는 전략"이라며 "6만 당원과 300만 지지자가 함께하는 총선 승리를 위해 과감하게 국민 속으로 들어가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또 한편으로는 소수당으로서 소금의 역할을 해왔던 진보정당 시대 마감하고, 문제 해결 능력 갖춘 유력정당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내년 총선에 출마할 후보자들의 5대 기준도 제시했다. 후보 자격 5대 기준은 △후보자 자녀입시 특혜여부 △후보자 자녀 취업과정 △투기성 다주택 보유자 △혐오 발언의 과거와 현재 △음주운전 관련 규정 대폭 강화 등이다. 심 대표는 "총선 준비가 발빠르게 진행되고 있고 혁신 경쟁이 뜨겁지만 정치를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은 여전히 따갑다"며 "믿고 찍을 수 있는 공천 혁신이 있어야 한다. 이것이 국민의 요구"라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공직후보자자격심사에 대한 5대 기준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