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식 "한국당, '패스트트랙' 방해해도 절차따라 처리"
"지소미아, 원인 제공 당사자인 일본의 결자해지 필요"
입력 : 2019-11-21 11:23:20 수정 : 2019-11-21 11:23:20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21일 "자유한당이 건설적 대안제시와 진지한 협상을 하지 않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처리를 방해한다면 민주당은 국민의 명령과 법적 절차에 따라 패트 처리에 나설 것"이라며 강행처리를 거듭 시사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기한이 목전에 와있다"며 "유치원 3법이 내일 이후 개최되는 본회의에 자동 상정되고 선거법은 오는 27일, 검찰개혁 법안은 다음달 3일 본회의에 부의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정기국회 내에 패스트트랙 입법을 매듭지어야 한다"며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법안들의 원활한 처리를 위해 마지막까지 여야간 합의안 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패스트트랙 처리 등을 반대하며 단식애 돌입한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선 "어깃장만 놓을 것이 아니라 구체적인 대안을 가지고 여야 협상에 임해야 한다"며 "한국당의 전향적인 태도 전환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거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선 "수출 규제와 지소미아 등 한일간 갈등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원인 제공의 당사자인 일본의 결자해지가 필요하다"면서 "일본 아베 정부의 전향적이고 성의 있는 태도 변화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거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