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여야 4당 대표 "외교안보 현안에 초당적 협력"
정치협상회의 결과 발표…'패트 법안 논의' 실무회담 매주 2회 정례화하기로
입력 : 2019-10-31 10:15:22 수정 : 2019-10-31 10:15:2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4당 대표는 남북·한미·한일 관계 등 외교안보 현안과 관련해 초당적으로 협력하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에 대해선 실무자대표회담을 통해 신속히 논의하기로 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30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회의에서는 최근 남북·한미·한일 관계 등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국익에 기반해 초당적으로 협력하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밝혔다. 또한 "국회의장은 정치개혁 과제와 사법개혁 과제가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5건에 대해 12월3일까지 합의 도출을 위해 각 당이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며 "현안 해결을 위해 국회의장과 각당 대표가 제안한 의제에 대해 실무자대표회담을 통해 신속히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실무자대표회담은 매주 2회 정례화 하기로 했다.
 
문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전날 서울 한남동 국회의장 공관에서 정치협상회의를 진행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당초 참석하기로 했지만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 조문 일정 때문에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사법개혁 법안과 선거제 개혁 법안 논의를 위해 열린 '정치협상회의'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