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첫 공동연구 결과 "한국 초미세먼지 32% 중국발"
한중일 정부 검토 '대기환경' LTP 보고서 최초 발간
입력 : 2019-11-20 15:53:17 수정 : 2019-11-20 15:53:17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국내 초미세먼지 중 국내 영향으로 발생한 것은 절반가량이고 32%는 중국에서 비롯한 것이라는 한·중·일의 첫 공동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이 2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한·중·일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연구 보고서가 최초로 발간됐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한중일 3국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정책 결정자를 위한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 국제 공동연구(LTP)' 요약 보고서를 발간했다.
 
국가별 최적화된 대기질 모델 기법을 이용해 초미세먼지에 대한 3개국 주요 도시의 국내·외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지난 2017년 연평균 기준 자체 기여율은 한국 51%, 중국 91%, 일본 55%였다. 이는 한국과 일본은 초미세먼지의 절반 가량이 국내 요인에서 비롯됐다는 의미다. 중국의 경우 대부분 중국 내 요인으로 초미세먼지가 발생했다. 
 
중국 배출원에 대한 우리나라 서울·대전·부산에 대한 연평균 영향은 32%였다. 일본 도쿄·오사카·후쿠오카에 대한 영향은 25%로 나타났다.
 
같은 기준으로 우리나라 배출원의 중국 6개 도시(베이징·톈진·상하이·칭다오·선양·다롄)에 대한 영향은 2%에 불과했다. 일본에 대한 영향은 8%, 일본 배출원의 우리나라에 대한 영향은 2%, 중국에 대한 영향은 1%였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이번 보고서는 한중일 3국의 연구진이 공동으로 연구를 추진해 발간하게 된 최초의 보고서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보고서가 미세먼지 등 동북아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가 간 협의의 귀중한 과학적 기초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