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목 SK에너지 "친환경 사업 확대할 것"
부산 신항 내트럭하우스 사업소 태양광 발전설비 연말께 본격 가동… 연간 1.4GW 생산
입력 : 2019-11-20 14:00:07 수정 : 2019-11-20 14:00:07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이 20일 정유회사가 친환경 전기를 직접 생산하고 공급하는 시대를 열어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SK에너지는 경남 창원에 위치한 내트럭하우스 부산 신항 사업소의 태양광 발전 시설을 올 연말께 본격 가동할 계획이다.
 
조 사장은 이날 내트럭하우스 사업소를 찾아 임직원을 격려하고 친환경 사업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그는 “정유사업 연계 플랫폼들을 이용한 친환경 태양광 발전에 본격 돌입함으로써 그린밸런스 전략의 성과 창출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분야로 친환경 사업 영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사진/뉴시스
 
SK에너지는 지난 7월부터 부지 넓이가 5만㎡에 달하는 부산 신항 사업소의 화물차 주차면을 활용해 태양광 발전 설비를 구축해 왔다. 주차면을 활용한 것은 태양광 발전 설비 설치면적을 최대로 확보해 발전용량을 극대화하기 위한 것으로, 부산 신항 사업소 한 곳에서만 995.4킬로와트아워(kWh)의 태양광 발전용량을 확보했다. 발전용량 3kWh 수준인 주택용 태양광 발전시설과 비교하면 300배가 넘는 규모다.
 
부산 신항 사업소가 태양광 발전으로 생산하게 될 전력량은 연간 1.4기가와트(GW)로, LNG 발전 대비 매년 약 620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미세먼지 배출 저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산림청이 발표한 주요 산림수종의 표준 탄소흡수량 기준으로 30년생 소나무 9만여 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라고 설명했다.
 
SK에너지는 지난 7월 한국에너지공단과 친환경 에너지 산업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내트럭하우스와 SK주유소를 친환경 에너지 사업의 인프라 거점으로 활용하기로 한 바 있다. 이번에 내트럭하우스 부산 신항 사업소를 가동한 데 이어 옥천 사업소와 울산 신항 사업소에서도 올해 중 태양광 발전 설비 건설에 착수할 예정으로, 단계적으로 전국 내트럭하우스로 확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SK주유소에 설치 중인 태양광 발전 설비도 이르면 금년 말부터 상업가동에 들어가게 된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