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자택·집무실 압수수색...'어떤 의혹 있었나'
입력 : 2019-11-20 10:50:27 수정 : 2019-11-20 10:50:27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검찰이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위 의혹과 관련해 자택과 집무실 등을 압수 수색했다. 유 부시장은 압수수색 영장에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 피의자로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19일 오전 10시부터 부산시청 경제부시장실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자택, 부산 수영구 민락동 관사, 관련 업체 2곳 등 총 5곳을 압수 수색했다. 약 7시간 30분 동안의 압수 수색에서 하드디스크와 수첩 등 업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자료를 분석한 뒤 이르면 이번 주 내 유 부시장을 소환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14일에는 유 부시장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내린 바 있다. 
 
유 부시장은 2017년 금융위 정책국장 재직 시절 업체 관계자로부터 각종 편의를 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을 제공 받았단 의혹을 사고 있다. 당시 감찰을 벌였지만 징계조치는 내려지지 않았다. 이후 그는 더불어민주당 전문위원을 지내다 지난해부터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지내고 있다.
 
검찰은 당시 윗선 지시에 의해 무마됐단 의혹을 들여다보고, 의혹 실체와 감찰 무마 가능성을 가늠할 단서를 확보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유 부시장은 검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한 지 하루 만인 지난달 31일 사직서를 제출했다. 부산시는 그에 대한 수사 결과 통보나 기소가 이뤄진 뒤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이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19일 오후 검찰 수사관들이 부산시청에서 부시장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