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페이스북과 파트너십 체결…VR기기 오큘러스 판매
버추얼 소셜 월드 론칭…5G 가상 세계 연다
입력 : 2019-11-19 10:00:00 수정 : 2019-11-19 10: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SK텔레콤이 가상현실(VR) 사업 확대를 위해 페이스북과 손을 잡았다. VR기기 오큘러스를 국내에 전격 도입하고, 점프VR 애플리케이션(앱) 내에 버추얼 소셜 월드를 론칭, VR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19일 VR플랫폼 리더인 페이스북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VR기기 오큘러스를 전격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모델은 스마트폰이나 PC가 필요 없는 독립형 HMD(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 오큘러스Go다. 그 동안 국내 고객들은 오큘러스Go를 구입할 때 해외 배송이나 직구를 이용해야 했지만 이제 모바일T월드 앱이나 SK텔레콤 T월드 대리점 등을 통해 쉽게 구입하고 국내에서 애프터서비스(AS)를 받을 수 있다.
 
양사 협력에 따라 고객들은 고성능 VR 기기와 콘텐츠에 대한 갈증을 동시에 해소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과 페이스북은 점프VR 등 SK텔레콤의 다양한 VR 서비스를 오큘러스 플랫폼과 연동하는 한편 오큘러스에 있는 양질의 VR 콘텐츠 1000여개를 고객들에게 제공한다.
 
SK텔레콤 모델들이 VR기기 ‘오큘러스’로 가상 세계의 클럽룸에 접속해 다른 이용자들의 아바타와 채팅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특히 SK텔레콤은 5G VR 시대의 핵심 서비스인 버추얼 소셜 월드를 론칭했다. 버추얼 소셜 월드는 다수의 VR이용자들이 시공간을 초월한 가상 세계에서 커뮤니티 및 다양한 활동을 통해 타인들과 관계를 형성해 나가는 서비스다. 오큘러스나 기어VR을 가지고 있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오큘러스 스토어 내 점프 VR 앱을 통해 이날부터 이용 가능하다.
 
가상 인물(아바타), 가상 공간, 활동이 결합된 초현실 세계를 기반으로 한다. 이용자들은 버추얼 소셜 월드에서 분신 역할을 하는 아바타의 머리 스타일, 눈코입, 복장 등을 꾸미고, 개인 공간인 마이룸에서 VR영화를 보거나 동물을 키울 수 있다. 다른 이용자와는 마이룸 외 7개 테마의 가상 공간에서 만날 수 있다. 이용자들은 테마룸에 모여 음성·문자 채팅으로 관심사를 나누며,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다. 친구를 맺고, 미니 게임을 함께하는 등 다양한 액티비티도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이번에 공개한 버추얼 소셜 월드가 시작점이 돼, 고객 피드백과 타사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진화시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카카오 VX와 협력, 넥슨IP를 활용한 VR게임, VR기기·콘텐츠를 올인원으로 묶은 오큘러스Go VR팩 출시 등으로 5G 서비스 대공세에 나선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은 "전세계 이용자가 만나는 가상 세계 구축을 위해 국내외 플랫폼·콘텐츠 기업과 편대를 구성해 VR시장을 함께 개척하고 있다"며 "가상 세계를 빠르게 확장해 고객들에게 5G시대의 시공간을 초월한 초실감 경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