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노브랜드', 첫 해외수출…필리핀 쇼핑몰 내 개점
마닐라 ‘로빈슨갤러리아’ 쇼핑몰에 '노브랜드' 매장 오픈
입력 : 2019-11-18 10:13:14 수정 : 2019-11-18 10:13:14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이마트가 전개하는 '노브랜드' 전문점이 필리핀에서 첫 해외점포를 개설한다. 
 
이마트의 '노브랜드' 브랜드 이미지. 사진/이마트
 
이마트는 22일 필리핀 유통업 2위의 굴지의 유통기업인 '로빈슨스 리테일'을 통해 프랜차이즈 형태로 '노브랜드 전문점' 필리핀 1호점을 개점한다고 18일 전했다.
 
노브랜드 필리핀 1호점 매장 위치는 수도 마닐라의 '오르티가스' 지역에 위치한 '로빈슨 갤러리아' 쇼핑몰 2층이다. 매장 규모는 271㎡(82평)가량이다. 
 
'로빈슨 갤러리아'는 로빈슨그룹의 플래스십 매장이다. 노브랜드 전문점은 '올드 네이비(OLD NAVY)' 등 패션 브랜드 매장들 인근에 입점한다. 쇼핑몰 입지는 오피스, 레지던스, 호텔 등이 들어선 '오르티가스' 지역의 교통 요충지로 일 평균 유동인구가 10만~12만명에 이른다.
 
노브랜드 전문점 필리핀 1호점은 총 630여종의 상품을 판매한다. 연말까지는 670여종으로 상품 수를 확대한다. 상품 구성은 약 70% 비중이 노브랜드 PL상품(신선 및 가전 제외)이며, 나머지는 현지 인기상품들로 채워질 예정이다.
 
필리핀에 오픈하는 노브랜드 전문점 1호점은 프랜차이즈 사업인 만큼 파트너사가 실질적으로 매장을 개발·운영한다. 파트너사 관계자는 "한류 영향으로 필리핀 내 한국상품 호감도가 높다"며 "노브랜드가 기존 한국산 상품들에 비해 20~70%가량 가격경쟁력이 있어 합리적인 가격에 고품질의 한국 상품들을 소개하게 되어 고무적"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2013년 홍콩 유통업체인 '파캔샵'에 PL상품을 공급하면서 수출 사업을 처음 시작한 이마트는 '상품 직접 수출'과 '프랜차이즈를 통한 브랜드 수출'이라는 투트랙 전략으로 수출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있다.
 
실제로 수출 사업 첫 해인 2013년 3억원이었던 수출액은 2016년 320억원에 이어, 2018년 410억원으로 그 규모를 확대했다. 거래 국가 역시 첫해 홍콩 1개국에서 현재 약 20개국으로 확장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가성비를 앞세운 노브랜드 상품들의 경우 동남아에서 합리적 가격의 우수한 품질이라는 이미지를 쌓아가며 새로운 한류 브랜드로 떠오르는 추세다.
 
황종순 이마트 해외사업팀장은 "노브랜드의 경우 국내를 넘어서 해외에서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라며 “다른 여러 국가에서 지속적으로 러브콜이 있는 만큼 노브랜드의 세계화를 위해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이마트 몽골 3호점 전경. 사진/이마트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