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의원들 '패트' 출석 묘한 '온도차'
당 지도부, 불출석 방침 재확인…일각선 "직접 소명해야" 반응도
입력 : 2019-11-14 16:33:34 수정 : 2019-11-14 16:33:3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패스트트랙 사건' 검찰 조사와 관련해 개별 의원들의 '검찰 불출석' 방침을 재확인했지만 당내 의원들의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14일 개별 의원들이 검찰의 소환 조사에 응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황 대표는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다른 분들은 나오지 않는 게 좋다고 당부를 한 바가 있다"고 밝혔고, 나 원내대표도 "검찰총장도 국정감사에서 정기국회 안에는 의원 조사가 어렵다는 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현재 패스트트랙 충돌 직후 국회선진화법 위반으로 고소·고발된 한국당 의원은 60명이다. 국회선진화법을 위반해 5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받으면 5년간 피선거권이 박탈되는 만큼 당 일각에서는 한국당 '총선 운명'이 검찰의 수사 방향에 좌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일부 의원들은 검찰에 출석해 패스스트랙 과정의 불법을 직접 소명해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다. 당 관계자는 "당대표와 원내대표가 말로는 책임지겠다고 하지만 실제 귀책은 의원 당사자에게 갈 것 아닌가"라며 "그런데서 오는 불안감이 있다. 기본적으로 검찰에 출석해서 조기에 이 문제를 풀려고 하는 분들이 있다"고 밝혔다. 실제 조경태 최고위원과 김학용 의원 등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검찰 조사에 당당하게 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전날 검찰 조사와 관련해 "불법 사보임, 폭력 등이 동원된 패스트트랙 날치기 상정의 불법성과 원천무효를 명확히 설명했다"고 밝혔다. 또한 문희상 국회의장을 향해 "불법 사보임 등 불법의 고리를 시작한 사람"이라며 "조사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 인사들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기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