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에 'HDC-미래에셋 컨소시엄' 선정
HDC 2.5조·제주항공 1.5조 제시한 듯…연내 매각 의지 강해 서둘러 진행
KCGI 컨소시엄, 대주주 적격성 심사 의뢰조자 안해
실사 후 본격 가격협상 돌입…신주· 구주 가격 놓고 줄다리기 예상
입력 : 2019-11-12 13:54:51 수정 : 2019-11-12 14:21:59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품에 안긴다.
 
12일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서울 모처에서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 매각의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금호산업은 공시를 통해 "당사는 향후 선정된 우선협상대상자와 주요 계약조건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아시아나항공 지분매각과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이 확정될 경우 재공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매각을 위한 본입찰은 지난 7일 진행됐는데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과 제주항공·스톤브릿지캐피탈, KCGI·뱅커스트릿 3곳이 입찰서를 냈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은 약 1~2주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연내 매각 의지가 강한 만큼 빠르게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금호산업이 아시아나 매각의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을 최종 선정했다. 사진/뉴시스
 
재계에 따르면 유력 후보였던 현대산업개발은 약 2조5000억원의 가격을 제시하고 제주항공은 1조5000억원 안팎을 써냈다. 두 컨소시엄의 입찰가가 최대 1조원 가량 차이가 나면서 현대산업개발에게 기회가 넘어가게 됐다.
 
반면 KCGI 컨소시엄은 국토교통부에 항공운송업 대주주 적격성 심사 의뢰조차 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 항공운송사업을 하려면 항공사업법 등이 정한 결격사유가 없어야 한다.
 
우선협상대상자가 된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실사를 거쳐 협상에 들어간다. 협상에서는 실사를 토대로 아시아나의 부실과 돌발 상황을 내세워 가격을 낮추려는 전략을 펼칠 가능성이 높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0%)인 '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구주 대금은 모두 금호산업이 가져올 수 있어 금호는 구주의 가격을 최대한 높게 받길 원하고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 재건에 쓰일 새 주식에 더욱 가치를 두고 있다. 이 때문에 양측은 협상에서 치열한 줄다리기를 펼칠 전망이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자동차·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