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그룹, 후오비 클라우드 기반 사업 확장
아르헨티나서 데이터센터 설립 위해 1억달러 투자
입력 : 2019-11-08 15:34:26 수정 : 2019-11-08 15:34:26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후오비 그룹이 후오비 클라우드(Huobi Cloud) 파트너사들과 함께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후오비 코리아는 8일 후오비 아르헨티나가 현지에 데이터 센터 설립을 위해 1억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내 블록체인 전용 데이터 센터로는 가장 큰 규모가 될 전망이다. 카를로스 반피 후오비 아르헨티나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투자를 통해 아르헨티나 내 블록체인 인프라를 개선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후오비에 따르면, 앞서 레온 리 후오비 그룹 CEO는 아르헨티나 금융 관계자들을 만나 아르헨티나의 경제 발전을 위한 블록체인 역할에 대해 논했다. 현재 아르헨티나는 극심한 인플레이션과 법정화폐 가치 하락으로 암호화폐 기반 산업과 서비스들이 급증하는 추세다.
 
후오비 그룹은 지난 10월 후오비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후오비 아르헨티나를 론칭했다. 현재 비트코인(BTC)과 이더리움(ETH), 후오비토큰(HT), 테더(USDT) 거래가 가능하며 향후 아르헨티나 법정화폐인 페소(Peso, ARS)로 암호화폐 구입과 거래도 가능할 예정이다.
 
후오비 그룹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기존 파트너 외에도 금융기관과의 협업으로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는 비즈니스를 추진 중이다.
 
후오비 그룹이 후오비 클라우드 기반 사업을 확장한다. 사진/후오비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