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전국 최초 'GIS 플랫폼 활용' 시설물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정확한 시설물 위치 정보 제공, 안전 점검 중복 방지 효과 기대
입력 : 2019-11-07 16:23:39 수정 : 2019-11-07 16:23:39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인천시가 현재 분야별로 운영 중인 시설 관련 시스템을 ‘안전 점검 및 시설물 통합관리시스템’으로 새롭게 구축한다. 여기엔 전국 최초로 현재 인천시에 구축돼 있는 지리정보시스템(GIS) 플랫폼이 연계된다.
 
7일 인천시에 따르면 현재 관내 건축물·교량·터널·지하도상가, 위험시설, 급경사지 등 시설물을 관리하기 위한 시스템은 개별적으로 관리·운영되고 있다. 이에 인천시는 안전 점검 및 안전 사고 발생 등에 종합적인 대처가 어려운 점을 해소하기 위해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한다.
 
통합관리시스템이 구축되면 시설물에 대한 정확한 위치 정보 제공과 안전 점검 중복 방지, 안전 점검 체계적 통합 이력 관리, 모바일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게 된다. 또한 시설물에 대한 통합 관리기능 수행, 시스템별 연계를 통한 행정력 낭비 요소 제거, 안전 사고 발생시 효율적 대처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스템 구축은 현재 인천시에 구축돼 있는 GIS 플랫폼을 활용해 스마트도시담당관실과 협업사업으로 추진하게 돼 별도 예산이 소요되지 않아 예산 절감 효과도 있을 전망이다.
 
이 시스템은 향후 중앙 부처와 시스템 연계 등 업무 협의를 거쳐 올해 12월 1단계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1단계 통합관리대상 시스템은 시설물정보관리종합시스템 4885개소와 건축행정시스템 23만4219동, 국가안전대진단시스템 1980개소를 GIS 플랫폼에 연계해 관리·운영하게 된다.  
 
2단계 시스템 구축은 1단계 시스템 시범 운영 등을 거쳐 3차원 시설물관리체계, 다시 말해 GIS 및 빅데이터를 활용한 3D 재난안전 관리시스템를 구축할 계획이다.
 
김재범 인천시 안전정책과장은 “스마트도시담당관실과 함께 현재 운영중인 GIS 플랫폼을 활용한 시스템을 개발함으로써 스마트 한 재난안전 행정체계 마련 및 각종 재난 발생시 시스템을 활용한 신속한 대응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3월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위해 인천1호선 도시철도 송도랜드시티 건설 공사장 현장을 방문해 연약지반의 가시설물에 대한 구조적 안정성에 대해 점검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3월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위해 인천1호선 도시철도 송도랜드시티 건설 공사장 현장을 방문해 연약지반의 가시설물에 대한 구조적 안정성에 대해 점검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3월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위해 인천1호선 도시철도 송도랜드시티 건설 공사장 현장을 방문해 연약지반의 가시설물에 대한 구조적 안정성에 대해 점검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